Figurerise Standard

Imperial Dramon

 ▶ Information 박스/런너/매뉴얼/부품도   ▶ Review 리뷰 
    Kit Review    
가조립 + 스티커
 

   
담배갑과의 크기 비교



 
파이터 모드

 



부분 상세샷

 
포지트론 레이저 내부에 수납되어 있던 양쪽 손잡이를 전개할 수 있습니다.

 
두손으로 포지트론 레이저를 잡는 경우, 입모양의 가슴장갑을 열어서 배치할 수 있네요.

 
날개는 꽤 자유롭게 가동됩니다.

 
파이터 모드(좌)와 드래곤 모드(우)일 때 사용하는 스탠드용 조인트 파츠.

 


팔다리 가동성.

 
어깨의 전후 가동범위


허리의 가동



 
액션포즈

 

Transformation

 
드래곤 모드로 변형시키기 위해 3개의 파츠가 별도로 추가됩니다.


몸통 전후의 드래곤 머리 파츠를 분리한 후

 
갈기형태의 추가파츠까지 결합하여 드래곤 머리를 만듭니다.

파이터 모드의 작은 머리를 분리한 후, 추가로 제공되는 가슴과 목파츠를 추가합니다.

 
팔뚝과 팔꿈치 부분을 살짝 돌린다음, 길이를 연장시키고 원위치 시킬 수 있습니다.
다만 팔꿈치 기믹이 부드럽지 않아서, 매뉴얼을 잘 관찰하며 조심조심 다뤄야 할 듯 하네요.
그리고 추가적으로 손을 분리합니다.

 
어깨장갑을 팔뚝으로 옮겨 끼우면 앞다리 완성.

 
길이를 늘였던 팔과 달리, 다리는 반대로 길이를 줄여야 하는데요.
허벅지 옆 파츠를 잠시 떼어내고, 뒷다리 커버를 열면 무릎 위쪽과 정강이 중간부분을 짧게 만들 수 있습니다.
이후에 다시 허벅지 옆 파츠를 끼우고 커버를 닫으면 신축된 위치가 튼튼하게 고정되네요.

 
앞다리와 뒷다리는 위와 같은 식으로 배치합니다.

 
이때 고관절 파츠를 옆으로 내리듯 뽑아내어 뒷다리를 더 넓게 벌릴 수 있네요.

 
미리 조합해둔 머리와 포지트론 레이저를 등에 장착하면 변형 완료.

 
드래곤 모드

  
변형 후에 남는 파이터 모드 파츠

 
드래곤 모드의 공중 포즈

 

 
전작인 블랙그레이몬과 함께.

 

피겨라이즈 스탠다드 시리즈로 디지몬 어드벤쳐 2에 등장하는 임페리얼 드라몬이 발매되었습니다. 일단 조립하고나면 생각보다 큼직한 크기에 놀라게 되는데요. 전작인 워그레이몬이나 오메가몬 보다 커져서 상당한 전시공간을 차지합니다.

전체적인 품질감이나 구성방식은 전작들과 비슷한 느낌인데, 디자인과 스타일이 전혀 다르기 때문에 참신한 손맛이 느껴지는 킷인데요. 나름 충실한 색분할과 조형감 덕분에 우수한 가조립 비주얼을 보여주고 있으며, 고유 무장인 포지트론 레이저는 양쪽 손잡이를 전개하고 두손으로 발사하는 장면을 연출할 수도 있습니다.

이 킷의 가장 큰 포인트는 파이터 모드/드래곤 모드 변형기믹이라고 할 수 있는데요. 비교적 원작의 설정에 충실하게 잘 구현되어 있어서, 나름 변형의 재미가 있습니다. 특히 앞다리가 되는 팔과 뒷다리가 되는 다리의 길이를 맞추기 위해, 팔은 2단으로 늘리고 다리는 2단으로 줄이는 기믹이 제공되는데요. 신축된 길이 별로 고정이 잘 되도록 여러가지 아이디어가 구현되어 있습니다.

팔은 팔꿈치 아래를 90도 돌려서 신축이 가능하며, 팔뚝 윗부분 장갑을 살짝 돌려서 길이를 신축하는 기믹이 들어있는데요. 길이를 조정한 후에 다시 각도를 원위치시키면 위치 별로 잘 고정되곤 있습니다. 다만 팔꿈치 아래 부분을 회전시켜 뽑아낼 때, 뭔가에 걸린 듯 잘 안나와서 한참 끙끙대는 일이 발생하곤 하는데요. 부품이 파손되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만져야하는 불편함이 있습니다.

다리의 경우, 허벅지 옆 파츠를 잠시 떼어내고 무릎 위쪽 길이를 신축할 수 있으며, 정강이 뒤쪽 커버를 열면 정강이 길이를 신축할 수 있게 됩니다. 길이를 가변 후에는 팔의 경우처럼 파츠들을 원위치하여 고정할 수 있는데, 다행히 튼튼히 고정되고 있어서 편안히 다리를 늘리고 줄일 수 있네요. 또한 애매한 팔꿈치관절과 달리, 다리 만큼은 큰 문제없이 변형이 가능합니다.

그외에 파이터 모드의 몸통파츠를 분리하여 드래곤 머리를 만들 수 있으며, 드래곤 모드로 변신할 때는 머리갈기, 길다란 목, 가슴파츠를 추가로 사용해야 하네요. 그리고 드래곤 모드로 변형한 후, 뒷다리의 각도를 잘 잡지 않으면 몸체를 앞으로 너무 수그린 듯한 프로포션이 되어버립니다. 뒷다리 무릎이 완전히 접힐 정도로 꺾어서 최대한 낮은 높이로 유지시켜야, 4족보행 메카로서 적당한 프로포션이 나오는 듯 하니 참고하시구요.

전반적인 가동성은 무난한 수준이긴 한데, 덩치에 비하면 관절강도가 아슬아슬한 면이 있습니다. 이는 피겨라이즈 스탠다드로 나온 디지몬 킷들이 죄다 이 모양인데, 멋진 비주얼만큼 관절강도에도 좀 신경써줬으면 하는 아쉬움이 남네요 ㅠㅠ 물론 낙지처럼 헐렁한 관절까지는 아니지만, 여러가지 포즈를 취할 때 불안한 고정감을 지우기 어렵습니다. 그래도 다관절로 가동되는 날개만큼은 튼튼하게 고정되는데, 원작에 비해 날개가 너무 작게 나온 감이 있긴 하네요. 또한 파이터/드래곤 모드용으로 각각 액션베이스용 조인트 파츠가 제공되는데, 둘다 고정성이 괜찮아서 다행입니다.

이렇듯 변형기믹과 일부 관절의 고정성에서 다소 아쉬움이 남지만, 가격대비 크고 화려한 비주얼과 변형기믹의 재현이 장점인 킷입니다. 디지몬 어드벤처에 추억이 있는 분들이라면, 4500엔을 투자할 가치는 있는 킷인 듯 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