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ub G

HGUC G Parts [Hrududu]
 ▶ Information 박스/런너/매뉴얼/부품도   ▶ Review 리뷰    

 

    Kit Review     

가조립 + 스티커

 
담배갑과의 크기 비교


  
다양한 각도에서 본 모습

 
밑바닥

   
검은색의 간단 스탠드가 동봉되어 있습니다.

 
클로 윙 유닛은 MG처럼 확장 및 전개가 가능하며,
다른 HG 킷의 빔사벨을 빌려와서 활용할 수 있습니다.

 
다양한 조인트 파츠들

 
MG G파츠 [흐루두두]와 함께.

 
MG 흐루두두의 롱 블레이드 라이플 뒤쪽에 있던 헤이즐 우슬라용 고정 기믹이 HGUC에서는 생략되었습니다.
또한 뒷부분의 2기합체용 돌기 역시 가동식에서 분리/재결합식으로 단순화되었네요.

 
노즈 센서 유닛 하단의 가슴장갑 고정핀의 경우,
MG는 가동식, HGUC는 고정식으로 구현된 차이가 있습니다.

 

 

 

 
2기합체 흐루두두를 위해서는 2개의 HGUC 흐루두두가 필요합니다.

 
별도의 조인트 파츠로 콕핏 블록 2개를 결합합니다.

 
콕핏 블록의 하부 커버 한개를 떼어내고, 2개의 조인트 파츠를 추가로 꽂아줍니다.
MG 흐루두두의 경우와 결합과정 자체는 완전히 같은데, 조인트 파츠의 크기가 작아졌네요.


위 아래로 2개의 노즈 센서 유닛을 배치하고, 중앙부에는 가슴장갑을 끼워줍니다.

 
2개의 클로 윙 유닛을 전개하고, 보조파츠를 뒤쪽으로 옮겨 장착한 다음..

 
4개의 윙 유닛을 위와 같이 배치하여 본체에 결합합니다.

 
롱 블레이드 라이플 뒤쪽의 돌기를 빼서 세운 형태로 다시 꽂아준 다음, 클로 윙의 뒷부분에 꽂아주면 변형 완료.

 

 
다양한 각도에서 본 흐루두두 2기합체

  
밑바닥

 
가슴장갑 1개만 남기고 모두 합체됩니다.

 
다른 킷의 빔파츠를 빌려와 적용해본 모습


MG 흐루두두 2기합체와 함께.

 

 

 

 
HGUC 헤이즐 카이에 적용하여 헤이즐 라를 만들 수 있습니다.

 
먼저 흐루두두 본체를 위와 같이 분해합니다.

 
가슴의 적색파츠를 떼어내고 흐루두두의 가슴장갑을 끼워줍니다.


백팩 위에 조인트 파츠를 추가하고, 가슴장갑 옆에 흐루두두에 달려있던 보조파츠를 추가합니다.

 
흐루두두 본체는 위와 같이 조합하여 백팩에 연결해줍니다.

 
롱블레이드 라이플을 위와 같이 분리하고, 블레이드를 떼서 앞쪽으로 살짝 이동시켜 꽂아준 다음

 
헤이즐 카이의 빔라이플에 결합해줍니다.

 
MG 헤이즐 라에 비해 가벼워서, 혼자 직립시키가 조금 더 쉽습니다.

 
그래도 매뉴얼에서는 피겨라이즈 스탠다드 등에 사용되는 스탠드를 빌려와서 사용하라고 권하고 있네요.

 
완성된 HGUC 헤이즐 라

 
다양한 각도에서 본 HGUC 헤이즐 라

 
헤이즐 라 액션포즈.
MG 헤이즐라는 불가능했지만, HGUC는 가볍기 때문에 스탠드로 공중에 띄울 수 있네요.

 
MG 헤이즐 라와 함께.

 

 

 

 
1/144 흐루두두는 2006년 2월 전격하비 부록으로 나온 적 있습니다.
당시에 FG라는 타이틀이 붙었는데, 퍼스트 그레이드가 아니고 후로쿠(Furoku = 부록) 그레이드인데요.
이 FG 흐루두두와 비교해보도록 하겠습니다.

 
FG 흐루두두는 단색의 런너 1장 뿐입니다.

 
FG 흐루두두와의 비교샷.
색분할은 떨어지지만, FG 역시 외관의 크기나 디테일은 HGUC와 비슷합니다.

 
밑바닥 비교.
밑에서 보면 FG 쪽에 골다공증도 보이고 그러네요.

 
콕핏 유닛과 노즈 센서 유닛의 경우, FG에는 없던 가동부가 HGUC에는 있습니다.

 
FG도 클로 윙이 전개되지만, HGUC 같은 연장기믹은 없었네요.

 
FG의 롱 블레이드 라이플의 블레이드는 슬라이드식으로 가동되는데, HGUC는 탈착식으로 구현되었습니다.
이부분만큼은 차라리 FG가 낫네요.

 
롱 블레이드 라이플 뒤쪽의 차이.
FG는 골다공증이 휑한 반면, HGUC는 2기합체용 탈착 기믹까지 추가되었네요.

 
각종 합체용 조인트 파츠의 비교.
아무래도 HGUC쪽의 조인트 파츠가 좀더 세세하고 버라이어티합니다.

 

이 킷은 클럽 G (프리미엄 반다이) 온라인 한정판으로 발매된 HGUC G 파츠 [흐루두두]입니다. MG 흐루두두가 먼저 발매되고 HGUC로 이어서 나왔는데, MG를 그대로 축소복사한 듯한 구성으로 나왔네요. 크기만 다를 뿐 색분할이나 클로 윙의 가동, 2기 합체 기믹 등 MG와 거의 동일한 기능성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굳이 차이점을 찾아본다면, MG에서는 가동식으로 구현되었던 롱 블레이드 라이플 뒤쪽의 기믹들이 HGUC에서는 일부 생략 거나 탈착식으로 변경되었네요. 또한 MG에서는 가동식으로 수납이 가능했던 노즈 센서 유닛 내부의 가슴장갑 고정핀이 HGUC에서는 고정형으로 나왔습니다.

사실 1/144 흐루두두는 2006년 2월에 전격하비 부록(FG)으로 나온 적이 있었고, 비록 단색사출의 런너 1장이었지만 나름 고가의 레어템이었습니다. 이제는 비록 클럽 G 한정판이지만 품질이 월등한 HGUC로 나왔기에, 많은 분들이 손쉽게 헤이즐 라를 구현할 수 있게 되었네요. (위의 비교 리뷰 참조)

흐루두두를 HGUC 헤이즐 카이에 결합하여 헤이즐 라를 만드는 과정은 MG와 비슷하며, 가슴장갑의 교체가 좀더 간단해진 점 외에는 똑같습니다. 대신에 1/144 스케일 답게 합체 후에도 무게가 가벼워서 다루기가 훨씬 덜 부담스러우며, MG와 달리 공중에 디스플레이하거나 바닥에 직립시키기도 쉬워졌는데요. 그래도 안정적인 고정과 포징을 위해서는 별도의 스탠드를 뒤쪽에 고정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MG 흐루두두의 경우는 자체적으로 동봉된 액션베이스로 뒤를 지지할 수 있었는데요. HGUC 흐루두두는 동봉된 간단스탠드가 너무 작아서 헤이즐 라를 지지하기는 어려운 구조입니다. 그래서 매뉴얼에서는 피겨라이즈류에 제공되는 범용스탠드를 알아서 구해다 쓰라고 권하고 있네요. MG보다 가벼워서 내구성은 좋지만, 그래도 스탠드가 있어야 왠지 안심이 되는 HGUC 헤이즐 라이긴 합니다.

어쨌든 MG 헤이즐 라가 크기에서 오는 뽀대와 박력이 메리트라면, HGUC 헤이즐 라는 동일 수준의 조형감에 작고 가볍다는 점이 장점입니다. 적어도 디테일면에서는 MG에 크게 꿀리지 않으며, 콜렉션과 전시를 생각하면 아무래도 MG보다는 HGUC 쪽이 좀더 부담이 적은 것이 사실이네요. (가격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