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RGZ-95 ReZEL
 ▶ Information 박스/런너/매뉴얼/부품도   ▶ Review 리뷰 

 

    Kit Review    

가조립 + 먹선 + 데칼


담배갑과의 크기 비교




상체


머리


어깨와 팔, 실드 부분.
빨간색 클리어파츠가 독특하네요.


예쁜 색분할이 돋보이는 백팩


다리


다리 디테일.
다리 뒤쪽의 파이프가 입체적으로 잘 표현되어 있습니다.


빔 라이플은 그냥 막대형으로서
제타건담처럼 길이가 가변되지 않습니다.


손 바닥 돌기와 무장의 결합이 매우 튼튼해서, 악력문제는 전혀 없습니다.


실드 안쪽에는 라이플 탄창 2개를 수납할 수 있습니다.


콕핏 해치 오픈


팔뚝의 수납부에는 각각 빔사벨 2기 혹은 그레네이드 2개를 수납할 수 있습니다.


 파일럿인 리디 마세나스의 평상복/우주복 2가지의 1/100 피규어가 받침대와 함께 제공됩니다.
크기 대비 디테일은 좋은 편.


MS 모드와 웨이브라이더 모드의 스탠드 고정을 위한 파츠 2개가 제공됩니다.


남는 폴리캡이 엄청 많네요 ;;
폴리캡은 커다란게 들어있는데, 실제 사용되는 양은 매우 적습니다.
자쿠 2.0 처럼 약간 무른 ABS 프레임을 이용하여
주로 관절을 구성했기 때문인데.. 폴리캡 없이도 우수한 관절강도를 보여주고 있지요.


외부 장갑 탈거.
크기 대비 장갑 수가 많지 않아서 탈거가 쉬운 편입니다.


내부 프레임샷.
변형기체임에도 불구하고 전신 프레임이 구현되어 있습니다!


상체


다른 MG에 비해 꽤 정교한 머리 프레임


어깨와 팔 프레임


등부분에는 거의 디테일이 없습니다.


입체감이 돋보이는 다리 프레임


허벅지 프레임


단순한 듯 하면서도 뭔가 볼륨있어보이는 다리 프레임.


웨이브라이더 상태에서의 메카닉 프레임.


프레임 액션 포즈


스커트 안쪽 일부는 별도 파츠로 몰드를 재현하고 있습니다.


팔과 다리 장갑 안쪽에는 대부분 몰드가 새겨져 있으나..


몸통쪽 장갑 내부에는 아무런 몰드가 없습니다.

 


가동성.
뭐랄까요.. 딱 변형기체다운 가동성입니다.


변형기믹에도 불구하고 어깨의 전후 가동범위가 꽤 되는 편입니다.



두손 사격 포즈.



한손 사격 포즈

 
빔 사벨 액션

 

Transformation


우선 접혀있던 어깨 연결 기믹을 풀어서
팔을 바깥쪽으로 빼냅니다.


상체 앞면을 위로 올리면서 머리를 안으로 집어 넣고..


상체 앞면을 위쪽으로 완전히 올린 후, 등의 스테빌라이저를 앞쪽으로 이동시켜
머리가 쏙 들어가게 고정합니다.


변형 과정 중에 들여다보이는 몸 속 변형 기믹


제타건담처럼 옆구리 양쪽을 눌러서 가운데로 좁혀줍니다.
MG 제타 v2.0와 같은 식이지만,
연장 기믹이 좀더 편하게 되어 있어서 쉽게 넣고 뺄 수 있습니다.
제타 2.0의 옆구리 기믹은 좀.. 다루기가 빡세지요 ㅜ_ㅜ


특이하게도 고관절을 바깥쪽으로 쑥 뺄 수 있습니다.


고관절을 고정하던 궁디 스커트를 잠시 뒤로 빼준 다음..


제타 건담처럼 고관절 고정판을 이리저리 돌려서 등쪽의 홈에 끼워서 평평하게 고정해줍니다.

 
제타 2.0처럼 고관절 고정판을 상체 뒤쪽에 고정하긴 하는데..
결합성이 타이트하지 않아서 이 자체로는 거의 고정이 안돼서 헐렁거립니다.
이후 다른 외부 기믹으로 고정해야 하는데, 고정하기 전까지 심히 난감하게 덜렁거리네요 ㅠ_ㅜ


어깨 기믹을 위 아래로 돌려서,
몸통 중앙부에 팔이 들어갈 수 있도록 아래쪽으로 어깨와 팔 전체를 내려줍니다.


제타건담처럼 팔은 몸 안쪽으로 모아줍니다.


이때 백팩 양쪽을 벌리고 아래쪽 (다리쪽)으로 슬라이드식으로 내려줘야 하는데,
어깨 바깥쪽의 작은 핀과 백팩 슬라이드 부의 오목한 홈을 일치시켜야 합니다.
이 핀은 위치만 명확히 정해줄 뿐, 실질적으로 움직이지 않도록 고정하는 역할은 하지 못합니다.


사이드 스커트를 위쪽으로 쭉 펴준후..


궁디 스커트를 몸쪽으로 밀착시켜서,
고관절 고정판을 잘 결합시킵니다.


이 때 백팩부를 완전히 내려서 다리가 그 안쪽으로 잘 들어가게 하는 것이 관건.


이제 무릎을 180도 접어준 후..

 
앞발을 접어서 안쪽으로 밀어 넣어줍니다.


빔라이플과 실드를 결합한 후, 몸체 하부에 끼워줍니다.


이때 몸통 콕핏부 하단의 홈에 실드의 핀을 결합시켜야 하는데..
결합 후의 고정성은 좋은데, 결합시키기가 빡빡해서 상당히 힘듭니다.
뭔가 고정을 위해선 이 두 개가 결합되어야 하는데.. 뭐가 문제인지 핀을 구멍에 맞춰서 끼우기가 무척 힘드네요ㅠ_ㅜ
직접 해보시면 잘 될 때도 있고 안될 때는 죽어라 안끼워지실 텐데, 뭔가 설계상의 난해함이 있는 듯 합니다.


결정적으로 변형 중에 고관절 고정판이 고정도 잘 안되고 또 잘 빠져버려서
상당히 짜증날 수 있는데..


이 고관절 고정판은 등 쪽에 고정한 후,
위와 같이 궁디 스커트를 완전히 내려서 고정해주어야 합니다.
즉 고관절 고정판이 덜렁거려서 황당해 할 분들이 많을 텐데,
궁디 스커트의 고정이 관건이므로 이부분을 잘 처리해주시기 바랍니다.


또한 양쪽 백팩을 다리쪽으로 완전히 내려서 고정해야 한다는 점도 꼭 기억을!


우여 곡절끝에 변형 완료된 웨이브라이더.
MG 제타 2.0보다 훨씬 변형시키기 빡셉니다 ㅠ_ㅜ


하부의 실드-라이플 결합부에 스탠드와의 연결부품을 끼우면..


액션베이스 1과 같은 스탠드에 올릴 수 있습니다.
무게가 상당히 나가서 무게중심을 잘 잡아야 하는군요.



다양한 각도에서 본 리젤 웨이브라이더.


정면에서 보면 틈새로 살짝 얼굴이 보입니다.


뭔가 기묘한 듯 하면서도.. 다루기 힘든 변형기믹들입니다.
일단 이래저래 고정하고 나면 나름 고정은 되긴 한데.. 실제로 만져보면 뭔가 불안불안한 고정방식입니다;


다른 MS를 태우기 위한 손잡이부의 가동도 재현되어 있습니다.

 


HGUC 리젤과 함께.



HGUC 리젤 웨이브라이더와 함께.


선배라 할 수 있는 리 가지와 함께.


등빨지존 시난주와 함께.
스테빌라이저 때문에 전체 키는 리젤쪽이 더 크게 보입니다.


MG UC 시리즈 3총사.
유니콘도 작은 기체가 아닌데.. 리젤 옆에 서있으니 작아보이네요.


가조립샷.

 

 Silverlight Best Photo Zoom
* 주요 핵심 컷을 Full-Size로 확대/축소해볼 수 있는 시범기능입니다.

 

 

Silverlight Gallery (All Photos)
* 모든 리뷰 사진을 웹상에서 갤러리 형태로 편하게 감상하는 시범기능입니다.
전체화면으로 하고 보시면 더욱 보기 좋습니다.

 

HGUC 라인업에서 건담 UC 계열 킷이 러쉬를 이룸에도 불구하고, MG 라인업은 주인공 유니콘과 시난주만 여러 차례 재탕하고선 개점 휴업상태였지요. 그리고 드디어 3번째 MG UC 기체로 리젤이 발매되었습니다.

리젤은 리가지의 후예같은 기체로서, 제타 건담처럼 웨이브라이더로 자체 변형이 가능한 기체입니다. 설정키 자체가 꽤 큰편이라 1/100 MG로서의 크기도 상당히 커서, 실제로 처음 조립하고 나서 그 늠름한 등빨에 살짝 놀라기도 했네요^^

기믹이나 품질을 논하기에 앞서서, 전체적인 조립감이나 손맛이 상당히 독특하고 좋은 편입니다. 크기에 비해 부품분할이 잘 되서인지, 그리 많지 않은 부품으로도 슥삭슥삭 쉽고 빠르게 조립이 가능하며, 자쿠 2.0 같은 무른 ABS 프레임 재질로 인해 부드러우면서도 딱딱 들어맞는 조립감이 일품입니다. 전체적인 변형기믹 자체 역시 제타 2.0 보다 뭔가 모르게 발전된 느낌을 주며, 여러 가지 면에서 참신함을 느낄 수 있는 킷이네요. 특히 옆구리를 넓히고 좁히는 기믹은 제타 2.0보다 훨씬 간편하고 효과적으로 구현되어 있습니다.

전체적인 가동성은 변형기믹 때문에 제한이 좀 있지만, 기본적인 포즈에 필요할 만큼의 자세는 나오는 듯 합니다. 다만 다리를 양쪽으로 쫙 벌리기가 힘든 구조라서, 액션포즈시 역동성은 좀 떨어지는 기분이 드네요. 대신에 관절강도가 매우 양호해서, 내부 변형기믹들에도 불구하고 어떤 자세를 취해도 안정감이 있습니다. 특히 손바닥과 무장고정부의 결합이 튼튼하다는 점은 매우 반가운 일이네요.

변형에 관해서는 HGUC 같은식 변형이 아니라 MG 답게 완전 변형이 확실하게 재현되어 있습니다. 손 부분을 빼내야 한다는 점이 조금 아쉽긴 하지만, 어깨, 다리, 백팩 부등에 다양한 변형기믹이 탑재되어, 별도의 파츠 교환이나 추가 없이 완벽하게 변형이 가능하긴 합니다. 다만..

문제는 이 변형과정이 심히 난감하다는 점입니다.. -.-

전체적인 변형방식은 제타 시리즈와 비슷하긴 한데, 매뉴얼만 보고 변형시키는데 저도 처음에는 상당히 끙끙대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어깨의 기묘한 가변기믹은 그럭저럭 봐줄만한데.. 고관절 고정판이 상당히 덜렁거려서 당황스럽습니다 ㅠ_ㅜ 나중에 궁디 스커트를 이용하여 어느 정도 고정은 가능한데, 뭔가 타이트해 보이지는 않네요. 백팩 역시 2단계의 슬라이드 기믹으로 기묘하게 결합되긴 한데.. 뭔가 아슬아슬하게 고정되는 느낌? 몸쪽으로 모아놓은 팔 역시 어깨부 결합이 약해서인지 각잡고 고정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변형과정 중에는 온 사방이 덜렁거려서 도대체 이것들이 고정이 되기는 하는거냐!?! 하는 짜증이 나기도 한데, 이래저래 희한하게 변형을 모두 마치고 나면 또 나름 각을 잡긴 잡습니다. 다만 그 각잡은게 타이트한 느낌은 없고, 뭔가 좀 위태로운 기분이라는게 문제지요. 웨이브라이더 상태에서의 고정성은 제타 2.0이 월등히 좋긴했던 듯. 별도의 고정기믹을 이용하여 액션베이스에 올려놓으면 올라가긴한데 무게가 상당히 무거워서 휘청휘청 대기도 합니다.

전반적으로 조립감 뛰어나고 MS 모드의 프로포션이 매우 좋긴 한데.. 이런 난해한 변형과정 때문에 불만이 많이 나올 킷 같습니다. 만약 변형을 포기하고 그냥 MS로 세워두기만 한다면 정말 MG다운 등빨과 품질감이 느껴지지만, 웨이브라이더로서는 그리 좋은 점수를 주기가 힘든 킷이기도 하네요. 한마디로 MS 모드만 놓고보면 100점이 훌쩍 넘는 감성 퀄리티를 보여주지만, 변형을 해보면 갑자기 100점 이하로 막 점수를 깎아 먹는 느낌?

어쨌든 변형킷임에도 완벽한 전신프레임을 구현했다던지, 자쿠 2.0같은 부드럽고 튼튼한 ABS 재질을 이용하여 상큼한 손맛을 느끼게 해준 점에서는 분명 인정해주긴 해야 할 킷입니다. 변형기믹만 좀더 타이트했다면 정말 좋았을텐데, 아쉬움이 남으면서도 또 허접한 점수를 줄 수도 없는 그런 애매~한 킷이네요 :-)

 

 MG 
RGZ-95 ReZEL
분 야평 점 분 석
접합선 ★★★★★ 충분한 분할로 잘 구현.
사출색/색분할 ★★★★★ MG에서나 할 수 있는 색분할이 잘 적용되었음.
프로포션 ★★★★★ 완성후에 느껴지는 프로포션과 볼륨감은 기대 이상.
가동성 ★★★★ 변형기믹의 한계를 고려하면 그럭저럭 괜찮은 수준.
관절강도 ★★★★☆ MS모드의 고정성은 훌륭하나, 변형후의 고정이 불안.
내부프레임 ★★★★★ 변형기믹과 함께 전신 프레임을 구현한 점은 칭찬해야함.
디테일 ★★★★★ 입체감있는 프레임과 볼륨감, 디테일은 불만없음.
무장/부속 ★★★★★ 교체없는 변형기능과 기본무장 구성은 일단 합격점.
부품수/가격 ★★★★☆ 총 333개. 1000엔당 부품수 69.4개. 물가대비 무난한 가격.
고유성/특이성 ★★★★★ 좀 더 발전된 변형 킷 설계기술과 훌륭한 손맛
Dalong's Point : 99  p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