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眞武者頑馱無 Shin Musha Gundam
 ▶ Information 박스/런너/매뉴얼/부품도   ▶ Review 리뷰 

 

    Kit Review    

가조립 + 먹선 + 데칼

 
담배갑과의 크기비교.
등짝의 무장 때문에 전시 높이는 꽤 높습니다.

 
몸체 부분만 더 크게 본 사진.


상체. 현란하다 못해 어지럽습니다 @_@


몸체를 위에서 내려다본 모습


얼굴 부분은 색분할이 덜 되서, 상당부분 스티커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왼쪽의 가조립 사진과 비교해보면 스티커부위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커다란 어깨 장갑부분. 금색의 파이프가 난무합니다.


팔뚝 장갑부분.


앞 스커트는 정교한 4단 연결식이라 입체감이 매우 뛰어납니다.
다만 마디 마디 경첩이 있긴 한데 가동은 거의 안됩니다. 단지 미적인 효과만 있을 뿐..


무장이 주렁주렁 달린 등 부분.


메인 무장의 종류가 4종으로 꽤 많음에도 불구하고, 몸체에 모두 장착이 가능합니다.
꽤 마음에 드는 부분..


다리 부분. 다리의 색분할도 현란합니다.


특히 무릎의 리본 부분까지 완벽하게 색분할해준 점은 매우 감동적입니다.. ㅠ_ㅠ
그와 더불어 다리 바깥쪽 구조물의 경우도 꽤 복잡한 부품 분할로 완벽 색분할을 이루어냈습니다.


발목 커버의 색분할도 예사롭지 않습니다.
반다이 보다는 고토부키야 스타일에 가까운 부품 분할들 입니다.


무장은 총 4가지. 이름도 각양각색입니다.
1) 화약총 형태의 화포 "종자도"
2) 큰 칼 형태의 태도 "일륜환"
3) 청룡도 비스무리한 체도(나기나타) "전광환"
4) 삼지창 비슷한 창 "산광환"


칼날 부분들은 모두 멕기파츠로 구현되어 광빨이 훌륭합니다.


일륜환은 전용 칼집도 있습니다.


전광환의 손잡이 부분을 잘 보면.. 정말 색분할이 잘 되어 있다는 점을 느낄 수 있습니다.
아무리 봐도 고토부키야 스타일 부품분할.. ㅋ


종자도의 경우는 금색 부분이 모두 스티커로 처리되었습니다.


외부 장갑 탈거.


내부 프레임
기본적으로 MG 페담의 프레임 소체를 기본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몸체/팔/다리 거의 대부분의 프레임이 페담의 것과 같습니다.


몸체 프레임. 페담의 프레임에서 몇가지 부품이 빠진 상태입니다.


등쪽 프레임. 백팩 프레임은 페담과 다릅니다.
페담은 버니어가 2개지만, 진무자건담은 버니어가 4개입니다.


버니어를 떼어낸 등쪽 프레임. 페담과 동일.


팔과 다리의 프레임 역시 페담의 것과 거의 똑같지만..


발목부분만 조금 다릅니다.
진무자건담은 발목 보호대가 매우 두꺼워서,
어쩔 수 없이 다리와 발 사이에 발목 부품이 한층 더 들어갔습니다.
덕분에 키도 조금 더 커졌어요 :-)


페담의 트레이드 마크였던 고관절 전후 가동 기능도 그대로 살아있습니다.


역시.. 통짜사출 프레임의 위력을 앞세운 페담의 다리 프레임은
스타일도 좋지만 가동성도 굿입니다.


발목에 추가된 프레임은 단지 길이만 연장시킨 것일 뿐,
가동성에는 전혀 도움되지 않습니다..


진무자건담만의 또 다른 장갑 탈거 샷.
페담을 베이스로 하고 있기 때문에,
페담 형태의 외장장갑과 진무자건담 특유의 전투장갑이 어느정도 구분됩니다.


진무자 건담용 전투장갑을 떼어낸 페담 스타일의 소체부분.
외장 장갑은 페담의 것에 전투장갑을 장착하기 위한 각종 고정핀과 구조물로 리파인된 상태입니다.


저런식으로.. 페담에 옷을 입히는 식의 느낌으로 조립이 가능합니다.


진무자건담의 어깨와 팔뚝 장갑.


페담을 베이스로 하다보니, 페담용 부품들 상당수가 정크로 남습니다.
잘 보면 철퇴부품 대부분이 들어있는 것을 볼 수 있는데..
가운데 사슬만 넣어줬어도 진무자건담 무장에 철퇴를 추가할 수 있었을거란 생각을 해볼 수 있습니다.
뭐, 진무자건담의 설정에 철퇴가 없으니 그냥 뺐겠지만, 왠지 조금 아깝다는 느낌도..


가동성은 역시 페담 베이스 답게 굿!
다만 팔뚝의 경우 팔뚝장갑 때문에 완전 접힘이 안됩니다..


커다란 어깨 장갑은 생각보다 영리한 기믹으로 연결되어 있어서,
여러 가지 방향으로 자유자재로 튼튼하게 고정됩니다.

 


액션 포즈는 발도자세부터 시작!


일단 무릎앉아 발도자세. 역시 페담이 소체라 가동성은 굿.


선 채로 발도 자세.


발도자세의 간지가 유난히 돋보이는 진무자건담입니다.
아무래도 디자인 자체가 사무라이 컨셉이라서 그런 듯..


일륜환을 활용한 스탠드 액션!


전광환과 산광환을 이용한 더블 액션 (아무리 생각해도 이름이 느낌이 좀 안오는데..;)


악력이 안좋은 편이라.. 길쭉한 무장을 잡을 때 애로사항이 좀 있습니다;


두 손을 활용한 전광환 액션


산광환 액션


산광환과 일륜환을 활용한 조인트 액션.


폼 납니다~



종자도 액션.
악력이 약해서 반드시 두손으로 들어야 합니다;;

 


 베이스가 된 MG 페담과 함께.
진무자건담은 발목이 좀더 길기 때문에 키가 훌쩍 커보입니다.


가조립샷. 실수로 팔뚝 장갑을 거꾸로 붙이고 찍었으니 양해를.. ^^;

 

예전부터 소문만 무성하던 무자건담이 드디어 MG로도 출시되었습니다. 이 기체는 건담무쌍 게임에 등장하는 캐릭터로서, 정확한 명칭은 진 무자 건담 (발음 : 신 무샤 건담)입니다. 호칭이 조금 애매한 면이 있는데, 그냥 무사건담이라고 부르기도 하고 무자건담이라고 부르기도 하고.. 이 리뷰에서는 공식명칭과 한자발음 그대로 "진무자건담" 이라고 불러 버리겠습니다.

원래 디자인에서 알 수 있듯이, 진무자건담의 특징은 현란한 색조합에 있습니다. 일본 무사의 장갑을 그대로 건담에 입혀놓은 듯한 디자인은 다분히 왜색이 짙다고 말할 수 있으나, 이에 대해 왈가왈부하는 것은 조금 힘들 듯 합니다. 일본에서 디자인된 무언가를 다른 나라의 역사/문화적 잣대로 평가하는 것은 조심스러운 일이니까요. 그보다는 그러한 선입견에 기반한 개인간의 호불호가 엇갈릴 수 있다고 보는게 맞을 듯 합니다.

이 킷은 애초부터 반다이가 자신들의 색분할 기술을 과시하기 위해 만든 킷 같습니다. 특히 고토부키야를 의식한 듯 한 면이 많이 보이는데, 이 현란한 색조합 대부분이 부품분할로 잘 구현되어 있지요. 머리부분과 화포 "종자도"에 스티커가 일부 사용되긴 하지만, 몸통, 팔, 다리, 발 등의 몸체 주요부의 복잡한 색조합이 거의 완벽하게 재현되어 있습니다. 특히 무릎의 빨간 리본까지 제대로 부품분할된 것을 보면, 정말 반다이가 맘먹고 부품들을 쪼갰다는 것을 느낄 수 있지요..

최근 고토부키야가 살벌한 수준의 부품분할로 현란한 색조합을 구현하고 있는데, 사실 제품 퀄리티 자체는 반다이에 비해 여러모로 떨어지는 것이 사실입니다. 원가 절감을 위한 중국 OEM공장 생산품답게 사출색의 색감도 조금 떨어지고, 무엇보다 조립감이 좀 거시기했지요. 고토부키야 킷도 스냅타이트라고는 하지만, 사실 본드 없이는 결합이 약하거나 결합 자체가 안되는 부품도 부지기수입니다.  뭔가 모르게 잘 안맞는 부품들도 있고..

이번 MG 진무자건담은 고토부키야식의 복잡하고 자잘한 부품분할 방식과 같지만, 조립감은 반다이의 그것과 똑같습니다. 잘 끼워지고, 딱딱 맞아들어서 손맛이 상당히 좋지요. 다른 어떤 킷보다 가조립의 결과물이 화려하고 현란하기 때문에 조립의 재미가 남다른 킷입니다.

발매전부터 금색 부분이 금멕기나 똥멕기냐 논란이 있었는데, 일단 결과물은 멕기가 아닌 금색끼가 도는 색감으로 사출되었습니다. MG 스리덤 일반판의 느낌과도 조금 다르고, 약간 은은하면서 무난한 금색입니다. 다만 보는 사람의 시각에 따라서는 정말 소화가 잘된 황금똥같이 구려보일 수도 있고,  은은하고 고급스럽게 느껴질 수도 있을 듯 합니다. 어쨋든 심하게 이상해보이진 않는 정도라고 말할 수 있겠습니다. 반면 창과 칼부분은 모두 반짝이는 멕기로 잘 덮여져 있어서, 충분히 효과를 내고 있구요..

소체가 MG 페담을 베이스로 하다보니, 페담의 프레임과 가동 특성을 고스란히 물려받았습니다. 지금 보면 조금 밋밋한 감도 들지만 나름 전신 프레임이고,  전후 가동식 고관절과 통짜 다리 프레임까지 그대로입니다. 다만 팔뚝 장갑 때문에 팔이 접히는 각도가 좀 줄었고, 발목에 관절이 추가되면서 가동범위가 약간 바뀌었습니다. 발목보호대가 워낙 두꺼워서 발목 관절부가 약간 연장되도록 부품이 추가되었는데, 그래서인지 덕분에 키도 약간 더 커졌지요.

몸체 구조는 분명 페담을 베이스로 했지만, 얼굴이나 백팩 스타일을 보면 또 MG 퍼스트 버카와 비슷해서 혼란스러운 면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막상 MG 버카랑 비교해보면, 완전히 똑같냐면 또 그렇지도 않고 약간 다릅니다.  (-_-;) 얼굴이나 백팩에 있어서 진무자건담의 원래 디자인은는 버카를 소체처럼 사용하는 기체인데.. 프라모델로 나옴에 있어서는 금형 활용 차원에서 페담쪽이 더 우수하기 때문에, 페담이 채택된 상황입니다. 고로 이도 저도 아닌 퓨전스러움이 묻어나는 소체입니다. ^_^;

기본적으로 외장이 매우 화려하고, 가동성도 상급에 속하기 때문에 액션포즈도 상당히 박력있습니다. 그런데.. 전체적인 관절강도는 매우 양호한데, 페담과 마찬가지로 악력이 다소 약해서 길다란 무장을 들고 있기에 자세가 좀 잘 안나옵니다.. 악력이 안좋으면 손 바닥에 돌기로라도 고정하게 해줘야 하는데, 그런 기믹도 없이 저 커다란 무장을 들고 있게 하자니 애로사항이 꽃피죠 ^^; 그리고 다리에 추가된 장갑이 무거운건지, 고관절이 꽤나 뻑뻑함에도 불구하고 스탠드 액션포즈 시에 다리가 밑으로 쳐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한가지, 이 킷은 데칼과 스티커를 2가지 스타일로 붙일 수 있는데, Ver 가도키 사양과 오리지널 사양 2가지입니다. 스티커 대부분은 두 가지 버전이 공유하고 있습니다만, 데칼은 전혀 다르게 붙여야 하기 때문에 의외로 스타일이 많이 다릅니다. 스타일 자체만으로는 버카 스타일 데칼이 낫긴한데.. 아니나 다를까, 붙여야 하는 양이 더 많습니다. ^^;
평소 각선생 팬이라 주장하던 저는.. 의외로 버카 버전 대신 그냥 오리지널 버전으로 데칼링을 하고 리뷰를 진행했는데.. 실은 개그콘서트 보면서 데칼 붙이다보니 깜빡하고 저도 모르게 오리지널을 붙이고 있길래 그냥 그대로 진행했습니다.. (지못미 각선생..)

어쨋든 뭔가 모르게 소재고갈에 따른 대체 아이템같은 생각도 드는 녀석이지만, 어쨋든 반다이 역사상 가장 현란한 색분할 기술을 유감없이 보여주었고, 그에 따라 다른 어떤 킷에서도 느끼기 힘든 오묘한 조립감을 맛볼 수 있습니다. 고토부키야 킷을 만들어보신 분이라면.. 고토 스타일의 복잡한 부품 분할과 색분할이 반다이식의 품질과 만났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고토부키야도 계속 발전하고는 있지만, 역시 대선배 반다이에 비해서는 아직 거리감이 확연하게 느껴지게 만드는 킷이네요..

일본 무사 스타일의 디자인이 싫다! 하시는 분께는 어쩔 수 없는 비호감 아이템이겠지만, 킷 자체의 특성만 놓고보면 정말 독특하고 색다른 MG라 할 수 있습니다. 가조만으로 화려한 뽀대를 원한다면, 아마도 이보다 더 좋은 킷을 만나기는 앞으로도 정말 힘들 것 같다는 생각이 드는, 그런 킷입니다. :-)

 

 MG 
眞武者頑馱無 Shin Musha Gundam
분 야평 점 분 석
접합선 ★★★★★ 접합선 거의 안보임. 창의 손잡이 부분까지 슬라이드 금형.
사출색/색분할 ★★★★★ 역대최강의 색분할. 백문이 불여일견.
프로포션 ★★★★★ 화려함과 존재감은 최강.
가동성 ★★★★☆ 페담 베이스의 우수한 가동성이지만, 약간 구식이다.
관절강도 ★★★★☆ 전체적으로 튼튼하지만, 악력은 많이 약하다.
내부프레임 ★★★★★ 약간 밋밋한 감은 있지만 전신프레임. 페담과 거의 동일.
디테일 ★★★★★ 특별할 것은 없는 깔끔한 수준
무장/부속 ★★★★☆ 기본에 충실하나 약간 썰렁.. 멕기무장의 느낌은 베리굿.
부품수/가격 ★★★★☆ 총418개. 1000엔당 부품수 83.6. 애매하게 비싼 느낌이 좀..
고유성/특이성 ★★★★★ 확실히 특이하긴 함. 라인업의 다변화인가, 소재의 고갈인가?
Dalong's Point : 98  p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