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tobukiya 
Real Mechanical Collection Hellhound
 ▶ Information 박스/런너/매뉴얼/부품도   ▶ Review 리뷰    
    Kit Review    
 가조립

 


담배갑과의 크기비교. 생각보단 큼직합니다.



콕핏 확대샷. 완전 에어로 킷은 아닌지라 디테일은 그냥 보통입니다.


프로펠러 부분


날개에 달린 무장들


날개 및 하단부에는 매우 작은 부품들이 몇 개 있어서, 핀셋과 순간접착제로 조립해야만 합니다. 

 
꼬리날개 디테일


바닥에 내려놓을 때는 별도의 받침대가 필요합니다. 


격납 모드를 재현할 수 있도록 날개와 프로펠러가 접힐 수 있게 되어 있습니다.


날개와 프로펠러는 저런식으로 접힙니다.


격납 모드. 그럴 듯 하죠?


동봉된 전용 스탠드에 올려둔 모습


기수 하단의 개틀링 포는 전방위로 가동이 가능합니다.


스탠드에 올려두니 좀더 역동적인 느낌입니다.


 RMC 시리즈의 전작인 지가바치와 함께.


같은 1/72 스케일이지만, 기본적으로 설정 자체에서 크기가 상당히 많이 차이납니다.


1/72와 1/35로 스케일은 다르지만.. 같은 애니메이션에 출연했다는 이유로
MG 잉그램과 기념촬영.


 

SF 애니메이션에 등장하는 메카닉을 대상으로 한 RMC(Real Mechanical Collection) 시리즈의 2탄은, 기동정찰 패트레이버 극장판 2편에 등장하는 헬 하운드라는 헬리콥터가 발매되었습니다. 1탄은 공각기동대의 지가바치 헬기가 출시되었는데, 앞으로 또 어떤 기체를 출시할런지는 확실치 않은 라인업이었는데, 어쨋든 계속 무언가 발매하긴 하려는가 보네요 :-)

메카닉 매니아 입장에선 선택의 폭이 넓어질 수 있으니 나름 환영할 일이고.. 2탄인 헬 하운드는 1탄 지가바치보다 여러 가지 면에서 느낌이 좋아졌습니다. 일단 사출색감도 나아졌고, 가격대비 뭔가모르게 작아서 불만이 됬음직한 부분도 좋아졌습니다. 지가바치에 비해선 확실하게 큼직해져서 만드는 재미도 좀 더 쏠쏠해진 듯 하구요.

물론 전문 에어로킷만큼의 세세한 디테일은 아니지만, SF 킷으로서 그럭저럭 즐길 만한 디테일인 듯 합니다. 보통 이런 킷들이 그렇듯, 나와준 것만으로 감사한 부분도 있구요.. ^^; (물론 팬 입장에서 그렇겠지만.)

이 킷은 비행모드 뿐만 아니라 날개와 프로펠러를 접은 격납 모드를 위한 기믹들도 존재하는데, 가동이 꽤 그럴 듯 하고 고정도 잘 되는 편이라 상당히 깔끔한 느낌을 줍니다. 핀셋과 순간접착제가 꼭 필요한 접착 부품도 있어서 조금 귀찮긴 한데, 몇 개 안되니까 봐줄만 하구요.

전반적인 느낌은.. 전작인 지가바치에 비해 만들기도 수월하고, 손맛도 좀 있고, 크기도 커지고 재미있는 기믹도 존재하기 때문에 더 나은 느낌을 줍니다. 적어도 패트레이버 팬이라거나 헬 하운드라는 기체에 관심이 있었던 분들에겐 큰 불만 없이 재미를 줄 수 있을 듯 하네요.

개인적으로 패트레이버도 매우 좋아해서, 극장판 애니들도 흥미롭게 보았지만.. 솔직히 헬 하운드는 그렇게 뇌리에 확 남을 만한 이펙트는 없는 기체였다고 생각합니다. 차라리 반다이에서 EX로 나온 익스톨레이버 같은 기체가 더 기억나긴 합니다만.. 어쨋든 메카닉 팬으로서는 나름 흥미로운  SF 헬리콥터 킷입니다 :-)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