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GUC

MSZ-006

Zeta Gundam (Gunpla Evolution Projet)

 ▶ Information 박스/런너/매뉴얼/부품도   ▶ Review 리뷰    

 

    Kit Review     

가조립 + 스티커 + 먹선


담배갑과의 크기 비교


 



부분 상세샷


기본 무장은 모두 들어있네요.


각 무장의 신축 기믹도 잘 재현되었는데,
실드만큼은 가동식이 아니라 탈착식으로 신축됩니다.


그레네이드 런쳐의 발사구도 개폐식으로 재현되었습니다.

 


Z건담 답지 않게 팔다리 접힘 가동성이 아주 좋습니다.


특히 어깨 가동성이 훌륭한데, 앞은 물론 위로도 크게 움직여주네요.


폴리캡을 수평으로 고정하는 신식 허리관절이 적용되어, 허리도 앞으로 꽤 숙여집니다.


특이하게 날개부도 전후로 가동됩니다.


뒷 스커트도 가동되어 고관절의 가동범위를 넓혀주고 있네요.

 


그레네이드 런쳐 발사 포즈.
자세 좋네요~~


역동적인 공중 사격 포즈.


하이퍼 메가 런쳐 사격 포즈.
큰 문제 없이 잘 들고 있을 수 있습니다.


빔사벨 액션 포즈



역동적인 이도류 포즈.
Z 건담에서 이런 포즈가 가능하다니!!!

 

Transformation


먼저 팔다리와 백팩을 분리합니다.


2차로 몸체에서 여러 장갑들을 분리합니다.


어깨 옆의 버니어를 MG처럼 안쪽으로 밀어넣구요.


웨이브라이더용 별도 파츠들을 준비합니다.


웨이브라이더용 골조파츠에 팔을 끼운 다음..


몸체에서 분리했던 장갑들을 골조에 꽂아줍니다.


무릎 뒤 파츠를 떼어내고 관절은 접어서 다른 위치로 이동하여 꽂아준 다음..


발을 접고 밀어넣으면 자동으로 뒤쪽 커버가 연동되어 밀리면서 버니어가 노출됩니다.


접은 다리와 스테빌라이저까지 끼워주구요.


날개부를 2단으로 펴줍니다.
MG처럼 날개 안쪽에 팔이 수납될 공간이 보이네요.


날개와 실드를 하단에 끼워줍니다.


하이퍼 메가 런쳐까지 실드 위에 끼워준 다음


빔라이플 뒤쪽의 고정핀을 빼내어 스테빌라이저 부분에 끼워주면 변형 완료.
이번 킷에서 빔라이플 고정핀이 가동식으로 업그레이드 되었군요.

 


무장을 모두 장착한 웨이브라이더 모습.
웨이브라이더 상태에서의 부품 고정성이 굉장이 좋습니다.


웨이브라이더를 액션베이스에 고정하기 위한 별도의 조인트 파츠도 들어있습니다.


조인트 파츠를 이용하여 투명 스탠드 위에 올려본 모습

 



웨이브 라이더 본체 만의 모습.
팔이 내부에 수납됨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으로 슬림하고 견고한 느낌을 주고 있습니다.


웨이브라이더로 변형 후에 남는 몸체 파츠.

 


2003년에 발매된 HGUC Z건담 v1.0과 함께.



HGUC Z건담 v1.0의 웨이브라이더와 함께.
전체적으로 슬림하면서도 큼직해졌습니다.



HGUC Z 건담 v1.0의 웨이브라이더에 무장을 모두 결합한 상태에서의 비교.
하이퍼 메가 런쳐가 훨씬 커졌고, 몸체에 결합하는 위치도 앞쪽으로 이동했군요.


RG Z 건담과 함께.
웨이브라이더도 비교하려고 했는데 RG의 변형은 너무 고생스럽고 파손의 우려가 있어서 pass했습니다.. ^^;

 

계속되는 HGUC의 버전업 퍼레이드, 이번에는 HGUC Z 건담도 신판으로 재탄생했습니다. 다만 전작들은 "리바이브"라는 명칭으로 나왔는데, 이번 Z 건담은 "건담 에볼루션 프로젝트(GEP)" 라는 이름을 달고 나왔는데요. 반다이의 설명에 의하면 건프라 40주년을 기념하여 기존의 킷보다 가동성을 대폭 업그레이드한 시리즈라고 합니다.. 사실상 리바이브 버전과 같은데 그냥 이름만 달라진 느낌이네요 -.-

발매 예고시에는 날개부의 빨간색 부분이 여전히 색분할되어 있지 않아서 원성을 사기도 했는데요. 그냥 검은색으로 마감하고 스리슬쩍 넘어갔던 HGUC Z 건담 v1.0와 달리, GEP 버전에는 빨간색 스티커가 추가되긴 했습니다. 다행히 이 빨간색 스티커의 색감이 나쁘지 않아서, 잘만 붙이면 꽤 느낌이 괜찮긴 하네요.

전체적인 프로포션은 RG Z 건담을 단순화시킨 느낌이긴 한데, 1.0 버전도 프로포션이 잘 나왔던 편이라 크게 차이나는 정도는 아닌데요. 반다이의 예고처럼 가동성 부분은 비교할 수 없이 업그레이드되어 나왔습니다. 우선 특수한 어깨 관절이 적용되어 어깨가 전후상하로 큰 범위로 가동되며, 허리도 앞으로 많이 숙여지네요. 여기에 리어스커트 가동과 날개 전후 가동이라는 MG에도 없던 가동기믹까지 추가되어, 지금까지 그 어떤 Z건담에서도 보지 못했던 역동적인 포즈가 재현되고 있습니다.

이렇게 1.0처럼 완전변형이 아닌 탈착식 변형을 그대로 채용하는 대신에, MS 모드 상태에서의 가동성은 다른 리바이브 킷처럼 극대화한 점이 돋보이는데요. 변형 방식 역시 남는 파츠를 최소화하는데 주안점을 두면서도 최신식으로 와꾸가 잘 맞도록 정교하게 설계되어 있습니다. 특히 1.0의 웨이브라이더에는 팔을 아예 제외했었지만, GEP 버전에서는 팔까지 떼내어 내부에 수납하면서도 1.0보다 더욱 슬림해졌네요.

탈착식 변형의 장점을 최대한 잘 활용한 덕분에 웨이브라이더의 견고함과 결합성은 감탄할만한 수준인데, 그 어떤 웨이브라이더보다 와꾸가 잘 맞고 깔끔한 비주얼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마치 잘 짜여진 퍼즐을 맞추듯이 기가막히게 딱 떨어지는 느낌이랄까요? 변형 과정 역시 1.0과 비슷하면서도 뭔가 더 쉬워져서 변형 노가다의 부담도 적어졌구요. 특히나 극악의 변형 난이도를 보여주는 RG Z건담과 비교되긴 합니다.

그래도 아쉬운 점 몇가지를 지적하자면, 어깨 옆의 버니어가 변형을 위해 가동되는 구조지만, 너무 쉽게 안으로 들어가버려서 MS 모드일때 관리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물론 이 문제는 MG에서도 마찬가지인데, 이 킷이 더 심하네요. 기껏 액션포즈 촬영하고 사진을 확인해보니 어깨까 쑥 들어가있는 경우가 허다해서 재촬영을 반복했는데, 은근히 신경쓰이는 부분입니다. 

그리고 관절 강도가 전체적으로 튼튼해서 고정성이 좋긴 한데, 밸런스가 조금 안맞는 부분이 있는데요. 어깨 관절의 경우 어깨쪽 볼관절과 내부의 가동관절의 2단계로 가동되는데, 볼관절은 뻑뻑한데 내부관절이 부드러워서 어깨를 회전시 밸런스가 안맞아서 부러질 가능성이 매우 높아보입니다. 어깨를 가동할 때는 내부관절이 부러지지 않도록 조심 조심 움직여야 할 필요가 있으니 꼭 주의하세요.

어쨌든 환골탈태한 가동성과 뛰어난 변형성 덕분에 만드는 손맛도 좋고 완성 후 갖고 노는 재미도 쏠쏠한 킷으로서, 그 어떤 리바이브 킷보다 품질감이 뛰어난 듯 하네요. 오래된 건프라 불감증 환자라라고 해도 "오옷!!" 하고 자극받을 수 있는 그런 손맛의 킷이라서, 모든 건프라 팬들에게 두루 두루 강추하고 싶은 좋은 킷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