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G Figurerise

Wild Tiger

 ▶ Information 박스/런너/매뉴얼/부품도   ▶ Review 리뷰 

 

    Kit Review    

가조립


담배갑과의 크기 비교



상체 전후면


머리


다리


팔부분의 현란한 클리어 파츠들



왠지 광고판같은 스티커 씰들.


몸과 발 부분의 클리어파츠들.

 


 몸체는 인너프레임과 장갑으로 구분됩니다.


외부 장갑 탈거샷


내부 프레임샷

 

인너 프레임샷


프레임 곳곳에 박힌 클리어파츠들.


프레임 가동샷


프레임 상태에서의 어깨의 상하/전후 가동.
볼관절 비슷하게 구성해서 가동이 유연합니다.


허리와 목의 가동


고관절은 좌우가 위아래로 따로 움직여줍니다.


발목 꺽임각도 좋네요.

 


굿럿 모드용 거대 오른팔 파츠.
현란한 색분할이 돋보입니다.


모양을 잘 보면 알 수 있듯이,
거대한 주먹모양입니다.


양팔에 고정하여 사용하는 와일드 슛


눈 부분에는 다양한 형태의 눈깔과 아이패치 스티커/씰이 제공되서,
취향에 맞게 선택할 수 있습니다.


머리를 복잡하게 분해하고 재조립하여, 얼굴이 노출되는 형태로 만들 수 있습니다.


 
헤드커버를 열고 얼굴을 노출한 모습.
가동식으로 할 수도 있었을텐데.. 분해조립식으로 구현하면서 프로포션은 좋은 듯 합니다.


기존의 MG 피겨라이즈에 제공되던 투명 스탠드에 별도의 조인트파츠가 추가로 필요합니다.


총 8개의 손이 제공되는데,
전작들과 달리 가동식이 아닌 고정식 손들입니다.


각 손마다 대략 10개 정도의 은색 스티커를 붙여야 하는데..
곡면이거나 좁은 부분에 붙여야해서 꽤나 까다로운 작업입니다 ㅠ_ㅜ
이 킷의 조립에서 가장 귀찮고 거시기했던 부분.. (도색하려 해도 마찬가지!)


가동성.
장갑을 입힌 후에는 아무래도 가동범위가 프레임상태보다 약간 좁아집니다.


허리의 전후 가동범위


어깨의 상하 가동


다리는 일자로 쫙 벌릴 수 있습니다.

 


얼굴 오픈 샷


건방진 똥폼 한번 잡아주고~


부속된 스탠드를 활용한 액션 포즈


이 포즈는 히어로슈츠 기업의 로고를 재현한 포즈입니다.



또다른 액션포즈


극중에서의 코믹한 포즈 재현


바니쨩~~ 포즈


손을 떼어낸후 팔뚝 커버를 펴서 와일드 슛을 장착해줍니다.
다만 보시다시피 손잡이를 완전히 잡을 수 있는 손이 없어서.. 어설프게 손바닥에 걸쳐놔야 합니다.


와일드 슈 액션 포즈


이 킷의 백미인 굿럭 모드 액션


MG 피겨라이즈 가면라이더 시리즈들과 함께.
크기는 비슷한데, 같은 인간-장갑형 캐릭터인데도 프로포션은 굉장히 틀리네요.

 

드래곤볼과 가면라이더 시리즈에 이어, MG 피겨라이즈에 새로운 라인업이 시작되었습니다. 바로 2011년 선라이즈에서 제작한 "타이거 & 버니"라는 애니메이션인데, 가면라이더처럼 인간의 몸에 장갑을 씌운 형태의 히어로 캐릭터가 등장하지요. 다만 기존 히어로물과는 다르게, 유쾌하고 흥겨운 아저씨들 느낌이랄까요? 히어로들이 정체를 숨기기 보다는 서로 콤비를 이루고 방송활동까지 하는등, 연예인에 가까운 독특한 히어로 캐릭터입니다. 결정적으로 외부장갑에 스폰서 광고(-_-)까지 인쇄되어 있다는 점이 재미있습니다 ㅋ  어쨌든 최신식 21세기 히어로물로서, 요즘 나이들어(?) 볼 만한 애니가 없다고 생각되신다면 추천할 만한 참신한 작품입니다.

타이거 & 버니 시리즈의 첫 타자는 바로 와일드 타이거인데, 주인공 코테츠가 장갑을 입은 히어로입니다. 우선 킷의 퀄리티 관점에서 본다면, 전작인 드래곤볼과 가면라이더 시리즈보다 훨씬 정교한 느낌이고, 부품의 볼륨이나 색분할도 더욱 뛰어납니다. 한마디로 진짜 MG 라는 타이틀이 무색하지 않은 느낌이랄까요? 일단 MG 건프라처럼 인너프레임과 장갑으로 분리가 가능하다는 점에서 더욱 그런 듯.

일단 커다란 박스를 열어보면 풍성한 런너들의 볼륨과, 가격대비 푸짐한 부품들에 왠지모를 뿌듯함이 느껴집니다. 고토부키야였다면 아마 6000엔은 넘어갔을법한 볼륨인데, 내용물 대비 3800엔이라는 이 킷의 가격이 싸게느껴지는 순간이네요 ^^ 덕분에 조립과정이 약간 길지만, 충분히 재미있고 즐겁게 조립할 수 있는 손맛입니다. 특히 다수의 클리어파츠들을 포함한 색분할이 꽤 훌륭해서, 오밀조밀한 조립감을 느낄 수 있습니다.

가동성은 다른 피겨라이즈 킷들과 비슷한 수준인데, 이런저런 액션포즈들을 취하는데 큰 무리가 없는 수준이구요. 관절강도야 최신 킷답게 흠잡을 데 없이 너무 헐겁지도 너무 빡빡하지도 않은 좋은 느낌이라, 포즈를 취하는 재미가 쏠쏠합니다. 다만 디자인 특성상 발이 조금 작아서 바닥에 세워놓기가 좀 불안하지만, 그건 다른 MG 피겨라이즈들도 마찬가지였긴하지요.

무장으로는 굿럭 모드를 위한 거대한 오른팔 파츠와 2개의 와일드 슛이 제공되는데, 거대한 굿럭모드 오른팔의 조형감과 색분할이 매우 뛰어나서 조립하는 재미가 아주 쏠쏠합니다. 와일드 슛 역시 여러 가동관절을 채용하여 유연하게 착용할 수 있구요. 그리고 손부분은 전작들과 달리 손가락 가동석이 아니라 완전 고정식으로 나온점이 특이한데요, 가동성보다는 프로포션에 중점을 두려 했던 듯 하네요.

그런데 이 킷에서 가장 거시기한 부부이 바로 손인데.. 8개의 손에 많은 양의 작은 스티커들을 붙여야해서, 꽤나 짜증나고 귀찮은 작업입니다.. 손의 마디마디 은색부분에 대량의 스티커질이 필요한데, 붙이는 면이 죄다 곡면이나 엣지면이라 붙이기도 까다롭고, 일단 그 양이 엄청납니다 -_-; 총 80개에 달하는 스티커를 눈알 빠지게 붙이는데만 한시간 이상 소요된듯. 아마 도색하시는 분들에게도 적지 않은 스트레스가 될 파츠입니다..;

어쨌든 원본 애니메이션의 인기 때문인지, 전체적으로는 반다이에서도 뭔가 좀더 공을 들였다는 느낌이 드는 킷입니다. MG 피겨라이즈 전작들과 비교해도 그렇고, 그냥 킷 그 자체로 놓고봐도 매우 완성도가 높습니다. 타이거&버니 팬이시라면 초강추 아이템이라 할 수 있고, 몰랐던 분들께도 애니와 함께 추천할 만한 킷입니다. 특히 건프라 불감증 치료용으로 매우 추천할 만한 녀석! :-)